제106차 세계선교연대포럼 및 명예장로 추대·선교사 파송예배

홈 > 연대포럼 > 세계선교연대포럼
세계선교연대포럼

제106차 세계선교연대포럼 및 명예장로 추대·선교사 파송예배

세계선교연대 0 637


0971e92df77f58fa9cef399ad4ae6d7f_1704978667_9786.jpg
세계선교연대
복음 전하는 사명자로 살아가길

6일 제106차 세계선교연대포럼 및 명예장로 추대·선교사 파송예배 열려

 

전 건국대학교병원장 장상근 박사, 명예장로 추대 및 선교사 파송

황선희 탄자니아 선교사·김일수 필리핀 선교사, 협력선교사 파송

 

세계선교연대(세선연, 이사장 이선구·대표 최요한)2024년 신년을 맞아 6일 서울 명동 서울프린스호텔 별관 컨벤션홀에서 106차 세계선교연대포럼 및 명예장로 추대·선교사 파송예배를 성황리에 드렸다.

이날 세선연은 건국대학교병원장을 역임한 장상근 박사를 명예장로로 추대하고 선교사로 위촉했으며, 황선희 탄자니아 선교사와 김일수 필리핀 선교사를 각각 협력선교사로 파송했다. 또한 나관호 목사를 세계선교연대총회 총무로 임명하여 총회 조직을 보강했다.

한희성 장로의 찬양인도로 시작된 1부 예배는 세계선교연대총회 총회장 박용옥 목사의 인도로 한국사회시민단체연합 총재 고종욱 장로의 대표기도, 정은영 전도사의 특송, 조윤하 권사의 바이올린 연주, 피종진 목사의 설교가 있었다.

피종진 목사는 이날 하나님은 믿는 자들, 특히 주의 일을 하는 일꾼들과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피 목사는 역대상 2216절 본문에서 너는 일어나 일하라는 말씀이 얼마나 귀한지 모른다. 하나님은 가서 제자 삼고 가르치라는 말씀을 따라 일하는 자와 함께 하신다라며 하나님이 함께 계시면 여러분은 다윗이 강성하여진 것과 같이 강성하여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장 축복받은 것은 하나님을 만난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소유하신 분으로, 기관차가 기차를 끌고 가듯 하나님이 내 주인이 되셔서 사역을 이끌고 책임져 주시는 것을 믿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종진 목사는 이와 함께 선교하는 사명에 불이 붙어 항상 선교에 앞장서 온 세선연 대표 최요한 목사를 비롯하여 이번에 명예장로로 추대되는 장상근 박사와 협력선교사로 파송되는 황선희 선교사, 김일수 선교사와 행사에 참석한 선교사들과 사역자들을 축복하고 하나님이 주신 축복을 구하는 대로 받고, 믿는 대로 받고, 말한 대로 받고, 심는 대로 받고, 행한 대로 받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최태선 샘물교회 목사의 헌금기도, 방근숙 찬양사역자의 헌금송, 국제선교신문 사장 김주덕 장로의 광고, 세선연 이사장 이선구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최요한 목사의 인도로 진행된 2부 선교포럼은 박영애 선교사의 기도에 이어 나관호 목사의 장상근 박사 소개, 장상근 박사의 명예장로 추대 및 선교사 위촉식, 세선연총회 나관호 총무 임명식, 김영광 트럼펫 연주자와 한정선 피아노 연주자의 트럼펫, 피아노 협연으로 황선희 선교사의 사명찬양, 황선희 탄자니아 선교사와 김일수 필리핀 선교사의 협력선교사 파송식 등이 진행됐다.

이날 명예장로 추대 및 선교사로 위촉된 장상근 박사는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석좌교수, 건국대학교병원 의료원장과 병원장을 역임했고, 건국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의사자격증, 몽골 최고 의사 자격을 갖추었으며, 우리나라에서 대통령 표창과 러시아 정부의 평화봉사상을 수여한 바 있다.

세선연 이사장 이선구 목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중앙회 이사장)장상근 박사님은 세계적인 뇌신경학계 권위자이며 제가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했던 소망교회에 고종욱 장로님과 함께 출석하신다. 또 아내 이인숙 목사는 유엔 산하 정식단체인 구생회 회장으로, 세계 재난 지역에 의사, 간호사들이 가서 생명을 구하는 일을 한다장 박사님이 의료선교하는 데 더 큰 일로 하나님께 영광 돌려드리기 위해 최요한 목사님, 박용옥 총회장님과 상의하여 명예장로로 추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해외 전쟁 지역, 재난 지역에 나가서 이인숙 목사와 봉사하니 선교사로서 나가는 것이 더 낫겠다 하여 선교사로도 추대했다고 경위를 밝혔다.

세선연총회 총회장 박용옥 목사는 축사에서 하나님께서 장상근 박사님을 명예장로님, 선교사님으로 귀하게 쓰시려고 오래전 훈련하시고 연단하시고 감추어두셨다가 마지막 때 세워주신 줄 믿는다. 의료선교사로 하나님 앞에 귀하게 쓰임 받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선희 선교사님, 김일수 선교사님은 내가 이 땅에 살아가는 목적이 영혼을 구원하는 것임을 확실하게 믿으면 어려움을 즐길 수 있다. 선교를 즐기시는 선교사님 되시길 축복한다고 전했다.

나관호 세선연총회 총무는 이날 새로운 직책을 맡아 사역하게 된 소감으로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할 일이 없다는 말씀을 붙잡고 승리하기 원한다. 내가 하면 부족하지만 주께서 하시면 할 수 있다며 각오를 밝혔다.

세선연 대표 최요한 목사는 의료계에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귀한 분을 장로님으로 모시게 되어 영광이다. 하나님께서 앞으로 장 박사님을 의료선교사로 귀하게 쓰실 줄 믿는다고 축하했다. 또 최 목사는 하나님이 은혜를 주시고, 하나님이 하시면 목회, 선교, 설교만큼 쉬운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토고·우간다·중국·한국 등 4개국 사람이 서울, 평택, 의정부, 용인 등에서 참여하는 명동국제교회 사역과 10년 넘게 지속해 온 세계선교연대포럼 사역, 각 교단 신학교 총장 출신 교수들이 강의하는 세계선교총회신학원 사역 등에 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증거했다.

이날 엄재형 목사, 김동희 케냐 선교사, 양주림 멕시코 선교사, 박영애 일본 선교사, 전권재 멕시코 선교사, 이기만 몽골 선교사, 유진숙 탄자니아 선교사, 김병일 우즈벡 선교사, 배성미 필리핀 선교사, 고경숙 인도 선교사, 00 중국 선교사, 김일수 필리핀 선교사, 황선희 탄자니아 선교사 등이 참여하여 사역을 소개했다. 이어 최태선 목사의 인도로 통성기도를 드리고 최요한 목사의 마무리 발언, 주기도문으로 일정을 마쳤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0 Comments

Categories

Search

Tags

Popular

Poll


결과보기

Recently